로고

경남도지사, 제19회 창녕낙동강유채축제 참석 ,황금빛 유채물결 개막, 환하게 밝혀

전국 단일면적 최대규모 유채꽃 향연, 7일까지 나흘간 개최

이수민 | 기사입력 2024/04/05 [20:56]

경남도지사, 제19회 창녕낙동강유채축제 참석 ,황금빛 유채물결 개막, 환하게 밝혀

전국 단일면적 최대규모 유채꽃 향연, 7일까지 나흘간 개최

이수민 | 입력 : 2024/04/05 [20:56]

▲ 제19회 창녕낙동강유채축제


[이슈타임즈=이수민]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5일 창녕 남지체육공원에서 열린 ‘제19회 창녕낙동강유채축제’ 개막식에 참석해, 성공적인 축제가 되길 기원하며 개막을 축하했다.

축제는 「유채를 느끼GO, 유채를 즐GO」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4일 낙동강용왕대제를 시작으로 7일까지 남지유채단지 및 남지체육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박 지사는 축제를 준비한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며, “낙동강과 유채꽃이 어우러진 절경이, 역시 경남의 대표 봄꽃 축제답게 멋지다. 올해 축제는 관광객과 지역주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이 많이 준비되어 있으니, 축제를 찾아주신 많은 분들이 마음껏 즐기시고 좋은 추억도 많이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제가 열리는 낙동강 유채단지는 33만 평에 이르는 단일면적 국내 최대 규모로, 경남의 대표 봄꽃 명소이다. 특히 이번축제는 낙동강변을 잇는 유채물결의 장관과 함께 다채로운 볼거리‧즐길거리가 준비되어 있어, 봄나들이 관광객의 발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행사에는 라디오를 들으며 꽃밭을 걷는 유채꽃 라디엔티어링을 비롯하여 창녕 농부 아지매 선발대회, 우포따오기 탈 만들기, 유체꽃 압화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되며, 지역 특산물과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창녕 농특산물 판매관과 플리마켓 등도 운영한다.

한편 창녕낙동강유채 축제는 2006년에 시작되어 낙동강과 유채꽃이 어우러진 자연의 비경을 전국에 알리고 관광객과 지역주민이 함께 어울리는 등 창녕 지역을 대표하는 축제로 이어져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